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주요메뉴

핫 서비스

WOWNET HOT


페이지 위치

> 뉴스 > 증권

'그린 뉴딜'이 두산 기회?…"캐시카우 지켜라"

<앵커>
주가도 들여다 볼까요?
긴급자금 지원이 결정되면서 바닥을 헤매던 두산그룹주들은 일제히 반등하는 분위기입니다.
하지만 체질 개선이 없다면 단기 반등에 그칠 수 밖에 없을 텐데요.
최근 정부가 내놓은 경기 부양책의 한 축인 `그린 뉴딜` 을 포함해 미래성장성도 챙겨야 합니다.
두산에게 무엇이 기회가 될 지 시장이 관심이 모아지는데요. 이민재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기자>
경영 정상화와 경제 재개 기대 등이 겹쳐 최근 두산 그룹주가 들썩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배당 매력이 사라진 상황에서 이런 출렁임이 반짝 특수에 그칠 수 있다며 중장기 계획에 초점을 맞춰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채권단의 지원 규모에 맞게 두산솔루스 등의 매각이 원활하게 이뤄지는 게 가장 시급합니다.
동시에 3조 6,000억원 수혈로 정상화를 할 수 있도록 체질 개선을 해야 합니다.
체질 개선을 위한 시나리오로 여러 의견이 엇갈리지만 미래 성장성과 캐시카우(Cash Cow)를 동시에 가져가야 하는 것에는 이견이 없습니다.
미래성장성 부문에서는 크게 세 가지가 거론되는데 `그린 뉴딜`이라는 정부 정책 방향에 맞게 원자력에서 가스터빈, 풍력 등으로의 전환이 첫 번째입니다.
또 매각이 힘든 두산퓨얼셀과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의 시너지를 통해 향후 성장 가능성이 있는 `드론` 사업에 집중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두산로보틱스의 물류 자동화 사업도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아직 걸음마 단계이고 사업성이 미미하다는 비판이 나오는 만큼 중장기 계획으로 고려하되 캐시카우를 지켜내는 것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인터뷰> 이상헌 / 하이투자증권 연구원
"가장 큰 급선무는 지금 잘 되고 있는 인프라코어, 밥캣이라든지, 두산 자체 전자 부문들을 잘 지켜내면서 두산중공업이 회생되는 게 가장 베스트 시나리오라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전문가들은 두산과 채권단이 협의를 진행 중인 상황에서 단계 별로 수정될 시나리오를 점검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합니다.
한국경제TV 이민재 입니다.

이민재 기자   tobemj@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