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주요메뉴

핫 서비스

WOWNET HOT


페이지 위치

> 뉴스 > 최신뉴스

대한항공 `기간산업안정자금` 1호…1조원 지원


40조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자금의 1호 지원 대상은 대한항공이 될 전망이다.
7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기간산업안정기금의 기금운용심의회는 최근 회의를 통해 기금 운용 규정과 채권 발행 사안 등을 논의했다.
기금 채권 발행은 이르면 이달 말부터 이뤄진다. 3년물을 중심으로 경우에 따라 최대 5년물까지 발행된다.
채권 발행 전에 기금이 설치된 산업은행 등이 지원이 필요한 기업과 자금 수요 등을 파악하기로 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항공과 해운업을 우선 지원 업종으로 정한 상태다.
두 업종 중에서도 항공업이 선순위 지원 대상으로 꼽힌다.
정부는 항공업 가운데 대형항공사는 기금으로 지원하고, 저비용항공사(LCC) 지원은 정부가 가동 중인 135조원 규모의 금융지원 패키지를 활용한다는 방안으로 가닥을 잡았다.
LCC인 제주항공과 에어부산도 기금 지원 요건(총차입금 5천억원 이상·근로자 수 300명 이상)을 충족하지만 국책은행 등을 통한 지원이 선순위라는 얘기다.
정부는 이에 따라 대한항공을 기금 지원 대상 1호로 보고 있다.
대한항공은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으로부터 1조2천억원을 지원받았으나 이는 상반기에 필요한 자금이다.
대한항공이 코로나19 사태의 충격에서 아직 벗어난 상태가 아니라서 하반기에도 기금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대한항공의 올해 만기 도래 차입금(은행 차입금·금융 리스·회사채·ABS)은 3조3천20억원이다. 올해 조기 상환권의 최초 행사 기간을 맞는 신종자본증권(7천11억원)까지 더하면 올해 만기 도래 차입금은 약 4조원으로 늘어난다.
정부 관계자는 "대한항공의 추가 지원에 필요한 자금 소요를 파악 중인데 1조원 안팎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국책은행이 대한항공에 선(先) 지원한 1조2천억원도 기금으로 이관할 방침이다.
대형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은 인수·합병(M&A) 과정 중이라 기금 지원 논의에서는 일단 배제되는 분위기다.
해운업은 당장 기금 지원이 필요한 긴급 수요가 없다는 것이 금융당국의 판단이다.
HMM(옛 현대상선)은 경영 혁신과 자구 노력을 전제로 채권은행이 지원하고 있고, 중소 해운사 지원은 정부가 이미 발표한 해운업 금융지원 프로그램으로 소화할 수 있다는 얘기다.
정부는 또 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부실했던 기업은 원칙적으로 기금 지원 대상에서 빼기로 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이전부터 경영난에 허덕인 쌍용자동차는 기금 지원을 받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쌍용차는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의 신규투자 계획 철회로 난관에 부딪힌 자금 조달 문제를 기금 지원으로 풀어보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쌍용차는 기금에서 2천억원 정도를 지원받기를 바라고 있다.
쌍용차가 기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큰 만큼 고강도 재무구조 개선계획을 전제로 주채권은행이 산은의 지원이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