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주요메뉴

핫 서비스

WOWNET HOT


베스트 전략가 랭킹

> 투자전략 > 증권사 리서치 > 증권가 정보지 자세히보기

다산네트웍스(039560)
 
1. 기업개요

- 1993년 설립된 유선통신장비 제조, 판매업체.
- 2016년 유선통신장비 사업부문 물적분할 하여 다산네트웍스솔루션(DNS) 설립.  
- 미국 통신장비업체 존 테크놀로지 인수하면서 DNS를 존 테크놀로지의 100% 자회사로 편입.
- 존 테크놀로지는 다산 존 솔루션즈(DSZI)로 사명 변경.
- 주요주주: 다산인베스트 24.7%, 남민우 3.2%, 신영자산운용 9.1%, 자사주 8.2% 등
 
2. 투자포인트

- 5G 등 글로벌 통신 투자 재개에 따른 수혜 기대
 
3. 사업분야 및 경쟁력

- 통신장비 산업은 정치, 보안, 해킹, 망 안정성 등의 측면에서 폐쇄적인 시장. 레퍼런스 중요.
- 2011년 4G 상용화 이후 글로벌 이통사 투자 감소하면서 대부분의 통신장비업체 실적 부진.   
- 2018년 5G 규격화, 주파수 경매. 2020년 5G 상용화에 따라 다시 글로벌 이통사 투자 확대 구간 진입.  
- 무선통신망은 ‘기간망 → 백본망 → 기지국 → 단말기’의 구조를 가지며, 기간망에서 백본망까지는 유선.  
- 우리나라의 경우 이미 유선망은 광통신(기가통신)에 진입할 만큼 속도 빠르기 때문에 기지국, 안테나, RRH, 스몰셀, 모바일백홀 등의 장비투자 정도 필요. 대규모 투자가 필요한 상황은 아님.
- 미국의 경우 5G 투자 시 기지국단의 투자와 함께 유선망 추가 투자 필요.  
- 일본은 2020년 도쿄올림픽 앞두고 5G 투자 확대 중이며, 기존 장비 교체수요 시기까지 도래.
- 인도는 디지털 인디아 슬로건을 앞세워 유무선통신 투자 확대 중.
- 미국, 일본, 인도의 경우 보안 등의 이유로 중국 화웨이 장비 사용 거부. 따라서 동사의 타겟 시장.
- 동사는 유선망에서는 ‘백본망 → 집선망(지역커버 역할) → 집/빌딩’ 구조에서 집선망단의 PON장비와 이더넷스위치 장비 주로 제조. 매출의 80% 차지.
- 무선망에서는 기지국단의 데이터를 백본망으로 연결해주는 모바일백홀 장비 제조.
- 수출과 내수 비중은 7:3.
- 가격 대비 성능과 커스터마이징 측면에서 경쟁력 보유. 일본 소프트뱅크 PON장비 납품 레퍼런스 바탕으로 NTT, KDDI, 미국 스프린트 납품 가능
 
4. 최근 사업동향 및 전망

- 동사 국내 이통사들과 5G 선행기술 개발. TSN(초저지연스위치), SDN(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크) 동사 개발.  
- 국내외 이통사 5G 투자 시 동사 모바일백홀 장비와 속도향상 기능의 모바일프론트홀 장비 수주 가능.
- 5G 관련 수주는 아직 어느정도 규모일지 가늠하기 어려움.
- 일본은 기존 소프트뱅크 2011년 납품한 G-PON장비 교체수요, 유선 병행투자에 따른 유선장비 신규수요, 모바일백홀, 모바일프론트홀 장비 수주 가능하며, 올해부터 KDDI, NTT 신규로 납품 시작.
- 미국은 스프린트향 PON장비 및 이더넷스위치 등 유선장비와 모바일백홀, 모바일프런트홀 수주 예상. 2014년 스프린트 망 테스트 완료했으며, 스프린트의 기존 CISCO장비와의 호환성 테스트 역시 완료.
- 인도는 그동안 영업했던 것들이 작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매출발생. 올해도 지속.
- DSZI는 설립 이후 20년간 적자 기업이었으나, 동사 인수 이후 DNS를 자회사로 편입하고, 구조조정 하면서 작년 흑자전환.
- DSZI는 미국 판매 및 기술지원, 국내 DNS는 R&D, 구매, 생산 담당. 미국 판매 네트워크 때문에 인수. 
- DSZI 인수 이후 반품 이슈 등의 이유로 2016년 연결재무제표 작성시기 넘기면서 거래정지 당하는 등 시행착오 많았으나, 이제는 자리 잡은 상황. 
- 올해 매출액 4천억원 중후반. 영업이익률 3~5% 목표.
- 2016년 지분법손익(솔루에타, 핸디소프트 등) -40억원, 2017년 0, 2018년 흑자 목표.
- 전환사채 발행 610억원 중 현재 120억원 남아있음. 주식 전환 물량은 상당부분 소진된 것으로 파악
 
5. 투자전략

- 수년간 통신 투자 위축으로 실적 부진했으나,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P, Q 모두 상승하는 구간 진입.
- 평창올림픽에서 5G 시연 및 상반기 주파수 경매 이슈 있기 때문에 긍정적 주가 흐름 기대.
- 전환사채 물량 소진 여부 파악 필요.